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아산갑, 100만인 서명운동
"평택-오송간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하라" 균형발전 촉구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3/25 [20:01]
▲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아산갑지역위원회 홍보국>    © 아산뉴스

 

 더불어민주당 아산갑지역위원회가 25일 온양온천역에서 “평택-오송간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하라”며 100만인 서명운동을 벌였다.

 

서명운동을 조직한 아산갑지역위원회의 한 핵심 당직자는 “서울, 경기에서 전라, 경상을 잇는 고속철의 주요 거점인 천안아산역의 무정차 통과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면서 “천안아산역을 설치하는 것만이 지역균형발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한 예타면제 사업의 취지를 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복복선 사업에서 천안아산역 설치가 기본계획에 반영될 때까지 33만 아산시민들과 함께 대대적인 서명운동을 벌여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아산갑지역위원회는 지속적인 서명운동 외에도 각종 SNS 홍보활동 등을 통해 복복선 노선 지하화의 고비용, 안전성, 효율성 문제도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서명운동에 참여한 시민 A씨는 “KTX와 SRT가 합류하는 지점에 정차역이 없으면 철도망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겠냐”며 “복복선 고속철 건설을 지상에 하든 지하에 하든 반드시 천안아산역에 정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안아산역 정차가 지역의 핫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는 KDI(한국개발연구원)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5 [20:0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