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상태양광 발전소' 허가를 취소하라"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3/12 [14:40]
▲ 자유한국당 소속 아산시의원들이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허가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며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사진 = 한국당 제공>    © 아산뉴스


 아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12일 아산시 관내저수지 13개소에 대한 수상태양광 발전소 건립계획 철회를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전 아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아산시 관내 저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허가 반대 성명서’를 내고 이들 발전소가 농업용수 공급 등의 수자원 이용의 본질적인 목적을 훼손하고 주변 경관과 환경을 파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민에 대한 이해와 동의 없이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 계획을 추진하는 한국농어촌공사는 사업계획을 조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 충남도를 향해서는 주민의 삶의 질을 저해시키는 태양광발전소 허가를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한국농어촌공사 아산지사는 관내저수지 13개소에 수상태양광 발전소 건립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8월 21일 음봉면 월랑저수지를 포함한 관내 저수지 10개소에 행정기관, 지역주민, 이해당자자 등과 사전조율 없이 충청남도에 전기사업 발전허가를 신청했고 이는 지난해 12월 27일 허가 통보됐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전체 발전설비 37.92MW이고 설치면적은 240,762㎡로 축구장 약 44개의 면적으로 이처럼 큰 면적에 수상태양광 패널이 설치되면 수중으로 들어오는 햇빛양이 줄어들어 호수바닥에 닿는 빛이 적어지면서 수초 성장에 타격을 입게 된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식물성 플랑크톤은 늘어 녹조현상이 심각해 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수상태양광 시설 설치에 필요한 대규모 패널을 물에 뜨게 하는 부유시설과 철골 구조물에 녹이 슬면 수중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패널을 내수면 위에 설치하면 새들의 배설물로 덮이게 돼 세척제를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 이들의 판단이다.

 

또 아무리 좋은 세척제를 쓴다 해도 내수면을 오염시키게 되고 패널이 수명을 다했을 때에는 폐기의 주체도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끝으로 저수지의 수질상태, 수변생태계 서식 동식물, 수변지역의 마을 공동체 형성 등을 검토하지 않고 행정기관 및 주민과 사전협의 없이 막무가내 강행하는 사업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설치허가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이들이 밝힌 수상태양광발전소 개요에 따르면 한국농어촌공사 아산지사에서 추진(충남도 허가대상)하는 수상태양광발전소 저수지로는 음봉면(동암·신휴·월랑저수지), 인주면(냉정·문방저수지), 염치읍(가혜저수지), 둔포면(봉재저수지), 영인면(상성저수지), 선장면(죽산저수지), 신창면(신창저수지) 10개소가 있다.

 

이밖에 한국농어촌공사 본사에서 추진(산업통상자원부 허가대상) 중인 저수지로는 도고면(도고저수지), 송악면(궁평저수지), 영인면(성내저수지) 3개소로 현재 본사에서 사전 검토 중이며, 서류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2 [14:4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