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동·여성폭력피해 시설 종사자 임금 현실화
일반 지자체 최초, 여성 폭력피해 지원시설 종사자 임금체계 개선 나서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2/13 [12:38]

 충남도가 아동·여성 폭력피해 지원시설 종사자의 임금을 보건복지부 가이드라인 수준(95%)으로 끌어올린다.

 

이는 열악한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의 임금수준을 개선하고, 시설 운영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관련 시설 종사자들의 오랜 숙원이었다.

 

충남도는 아동·여성 폭력피해 지원시설 종사자의 호봉체계 도입 등을 골자로 한 ‘2019년도 권익보호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확정·시행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여성 폭력피해 지원 시설 종사자들의 임금을 조사한 결과, 보건복지부 인건비 가이드라인 대비 80% 미만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성폭력 방지법(1994년), 가정폭력방지법(1997년), 성매매 방지법(2004년) 등이 제정되면서 여성 폭력 피해자의 보호와 지원 체계가 구축됐지만, 시설 종사자 임금 체계는 20여년 가까이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는 것이다.

 

실제 해당 시설은 보조금에 크게 의존, 운영 구조상 운영비를 부담하기에도 빠듯한 형편으로, 시설 종사자들에게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지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도는 종사자들의 임금체계에 대한 문제를 인지, 지난해 전문가 자문회의와 시군 의견수렴 등을 거쳐 별도 개선안을 마련했다.

 

이번에 확정된 가이드라인은 시설별 특성을 반영한 2종의 임금테이블을 마련, 경력을 반영한 임금 기준을 적용키로 했다.

 

급격한 인상에 따른 재정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복지부 가이드라인의 10호봉 수준까지 경력을 재산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기존에 전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지급되는 처우개선비는 현행을 유지하고 명절휴가비를 100% 추가 지원키로 했다.

 

도는 이번 가이드라인이 시행되면 보건복지부 인건비 가이드라인 대비 약 95% 수준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가이드라인을 적용받는 지원대상은 1월말 현재 상담소, 보호시설 등 33개소 145명이다. 도는 아동·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강화를 위해 올해 상담원, 간호사 등 25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3 [12:3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