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천안 이전설' 반박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2/09 [12:22]

 아산시가 지난 7일 지역의 한 인터넷 언론 매체의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천안 이전 의혹'에 대한 보도내용은 일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아산시는 8일 보도 자료를 통해 "언론보도 직후 사실여부 확인을 위해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를 방문했다"면서 "삼성전자 TSP총괄이 천안캠퍼스로 완전 이전한다는 항간의 떠도는 얘기나 언론보도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측과의 방문미팅을 통해 온양캠퍼스에서는 작년 말부터 조직을 삼성전자 DS부문 TP센터에서 TSP총괄로 격상해 제조는 물론 연구개발 분야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며 "90년 초부터 가동한 일부 라인의 개선이 필요하지만 생산을 멈출 수 없어 임시로 천안의 비슷한 환경의 공간에 이를 옮겨 작업을 지속하고 추후 온양캠퍼스의 노후라인을 개선하는 계획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산시는 또 ‘천안으로 온양캠퍼스 인력이 이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해 주로 전(前)공정을 담당하는 경기도 기흥캠퍼스의 일부 생산공정 장비와 인력이 이동한 것이며, 작업지원을 위해 온양캠퍼스 소속인력도 일부 투입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삼성전자 온양캠퍼스의 일부 라인이 노후화돼 개선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 됐지만 사무실이나 라인을 증설할 수 있는 여유 공간이 없고, 라인가동을 멈출 수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노후라인 개선을 통해 앞으로도 온양캠퍼스는 삼성전자 반도체 후(後)공정 부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터넷신문 '굿타임'은 지난 7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천안 이전하나?'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아산시 배방읍 소재 삼성전자 온양캠퍼스가 천안시 외국인공단내 삼성 SDI 5-6라인으로 이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과 우려의 소리가 일고 있다"면서 "삼성전자 온양캠퍼스가 천안으로 이전할 경우 아산시는 현재 지방세 500억원 중 아산시 부분이 상당부분 없어지게 되며 약 3000명의 인력 유출이 예상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9 [12:2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