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의사 국시 합격률 98%… 전국 평균 크게 상회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1/26 [10:34]
▲ 천안시 봉명동에 위치한 순천향대 의과대학 전경(사진=순천향대 제공)     © 아산뉴스

 

 순천향대는 지난 23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이 발표한 ‘2019년도 의사 국가고시’ 결과, 101명이 응시한 가운데 전국 평균 94.2%를 상회하는 월등한 성적인 98%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5일 대학에 따르면 지난해 98.9% 합격률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도 101명 중 99명의 새내기 의사를 배출하게 됐다. 이번 시험은 실기시험 도입 10년째를 맞이한 가운데 순천향대 의대의 경우 실기시험과 필기시험에서 각각 1명씩 낙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이성수 순천향대 의과대학장은 "전통과 실력을 겸비한 명문 의과대학으로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지만 아쉬운 점도 크다”며 “결과에 대해서는 항상 겸손한 자세로,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자체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타 학과의 합격률도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작업치료학과는 지난 2018년 12월에 실시된 ‘제46회 작업치료사 국가고시’에서 44명이 응시, 100% 합격률을 자랑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26 [10:3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