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역수지 전국 1위’ 주역들 한 자리에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12/11 [16:15]
▲     © 아산뉴스

 

- 무역의 날 기념 ‘충남 수출탑 및 수출 유공자 시상식’ 개최 -

 

  충남도와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는 11일 충남도서관에서 제55회 무역의 날(12월 5일) 기념 충남 수출탑 및 수출 유공자 시상식을 개최했다.

 

충남 경제를 이끌고 있는 수출 기업과 유공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시상식에는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안경남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기업협의회장, 도내 수출 관련 기관·단체장,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시상식은 정부 포상 전수와 충남 수출탑 및 유공자 표창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정부 포상은 수출탑 수상 47개 기업과 개인 표창 수상 23명 가운데, 12개 기업과 2명에게 전수했다.

 

도는 △경신전선, 동신포리마 등 2개 기업에 1억불탑을 △삼지금속공업에 2000만불 탑을 △이티에스, 화성정밀, 한주반도체 등 3개 기업에 1000만불탑을 △길산파이프에는 500만불탑을 △코리아나 바이오, 제이.텍, 대천맛김 등 3개 기업에는 300만불탑을 △(주)다원씨티에스, 어베인 등 2개 기업에는 100만불탑을 전달했다.

 

개인 표창은 이창근 어베인 이사와 이승희 대천맛김 대리에게 한국무역협회장 표창을 전수했다.

 

충남 수출탑은 미코명진과 소룩스 등 2개 기업에 수여했으며, 유공자에 대한 도지사 표창은 미코명진 김선홍 사원과 충남경제진흥원 민주영 대리, 한국무역보험공사 대전세종충남지사 이은미 팀원 등 3명에게 각각 수여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10월 말 현재 수출액 777억 달러로 전국 2위, 무역수지 458억 달러로 전국 1위를 기록 중”이라며 수출 기업 등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이어 미·중 무역분쟁과 브렉시트,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금리 인상, 불안한 국제 통상 환경, 세계 경제 둔화로 인한 수출과 투자 부진 등 수출 기업에 대한 위협 요소와 저출산, 고령화, 사회 양극화 등 3대 위기를 언급하며 “여러분과 함께 우리가 마주한 국내·외적 위기를 넘기 위해 다시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양 지사는 “전략적인 통상 진흥 지원 시책을 통해 기업들이 한 발 더 전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외시장 개척과 전략 품목 개선을 통해 수출 시장을 다변화 해 나아가겠다”며 “중소 수출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충남 통상진흥지원조례도 제정하고, 경쟁력 있는 신흥 유망 시장을 선점해 수출 기업이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 사무소 설치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수출 기업인들의 창의적인 기업가 정신과 도전이 수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 등 충남과 국가 경제를 이끌고 있다”며 “무역의 날을 맞아 수출 기업인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이 시대의 거친 파고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아가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11 [16:1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