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50만 시대 향한 민간자본 투자 봇물
신도시해제지역, 배방, 용화동 등 5개 지구 도시개발사업 유치 추진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8/11/20 [07:02]
▲ 센트럴시티 토지이용계획도     © 아산뉴스

  

 민선7기 아산시의 시작과 함께 대형 민간 도시개발사업이 활기를 띄며 인구 50만 명인 더 큰 아산으로의 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금년도 8월부터 현재까지 아산신도시 해제지역인 탕정면에 2개 지구, 배방읍 북수리 지역에 2개 지구, 기존 도심권인 용화동에 1개 지구 총 5개 지구, 199만7096㎡에 5153억 원의 투자되고 인구 3만8011명 규모의 민간 도시개발사업을 유치해 추진 중이다. 

 

우선 아산 신도시해제 지역인 탕정면 동산리에 66만7039㎡에 1500억 원을 투자, 인구 1만1504명의 아산신도시 센트럴시티 지구 추진으로 신도시 해제지역 내 거점 도시가 조성돼 주변지역도 민간의 투자가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산신도시 해제지역인 탕정면 동산리와 천안시 불당동 시계까지 도시계획도로(B=35m L=925m) 신설에 250억 원의 예산이 필요했으나, 도시계획도로를 중심으로 민간 도시개발 사업을 유치·추진돼 아산시는 250억 원의 예산도 절감하게 됐다.

 

탕정면 매곡리 신도시해제 지역인 선문대학교 남쪽에도 53만6283㎡에 1056억 원에 1만295명 규모의 탕정지구 민간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돼 탕정역 개통과 아산신도시 2단계 개발로 난개발이 예상되는 지역에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조성이 가능해졌다.

 

기반기설과 편익시설이 부족한 배방면 북수리 지역에 62만1064㎡ 1712억 원을 투자 1만994명 규모의 이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4만9943㎡에 450억 원을 투자 1348명 규모의 창터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민간 제안되어 기반시설과 편익시설이 확보 및 동지역과 신도시 지역의 연결도시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보여진다.

 

아울러 모종동과 신용화동으로 상권이 넘어가 낙후를 면지 못하고 있는 용화동 지역에 용화체육공원 조성사업과 연접해 12만2767㎡에 435억 원을 투자 1759명 규모의 용화2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민간 제안됐다.

 

또 인근에서 시행되고 있는 남산2지구 1708명, 신인지구 1866명 규모의 도시개발사업이 시행되고 있어 구용화동의 지역경제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아산시 동 지역 중 선호도가 가장 높은 모종동 지역에 2017년부터 2개 지구가 추진되고 있고, 현재 2개 지구를 민간에서 검토, 아산시와 협의 중에 있다.

 

2022년 개통되는 아산-천안간 고속도로 아산IC가 인근 배방읍 구령리에 설치되고, 여기에 시는 아산IC와 아산시외버스터미널간 4차선 도로 연결을 계획하며 풍기역 신설에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산시 관계자는 “인구 50만명의 더 큰 아산으로의 변화가 출발부터 순항하고 있다”며, “아산시가 앞으로 지속발전 할 수 있도록 도시인프라 구축 등을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아산시의 발전가능성에 대한 높은 기대와 자신감을 전했다.

 

▲ 항공사진 센트럴시티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20 [07:0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