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여에 이어 천안시에서도 행감 거부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11/13 [15:01]
▲     © 아산뉴스

 

 충남도의회가 부여군(12일)에 이어 천안시에서도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다. 공무원 노조 등이 시청 현관을 점거, 진입 자체를 막았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13일 천안시 감사를 위해 천안시청을 찾았지만, 공무원노조 등의 반발로 무산됐다.


문복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의회가 정해진 법의 틀 안에서 시군의 위임사무에 대해 감시하고 견제하는 것은 220만 도민이 부여한 정당한 권리”라며 “천안시의 감사 거부 행태는 시장의 권한 남용 등 부조리한 행정행위에 대해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원천봉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감사는 시 전체 사무가 아닌 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관, 즉 여성가족과 보지·보건, 문화체육관광의 일부분”이라며 “그것도 4년에 한번 받는 것이 과연 행정력 낭비라 할 수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천안시의 이러한 행태는 지방분권을 역행하는 행위”라며 “행감을 즉각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복위는 이날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 일정 및 장소 변경의 건’을 의결, 천안시에 대한 행감을 오는 19일 문복위 회의실에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천안시가 또 다시 행감을 거부하면 서류 미제출, 불출석 등의 이유를 들어 근거 법령에 따라 도지사에게 과태료 부과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13 [15:0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