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경귀, "교육, 문화로 풍요로운 인문학 도시 만들겠다"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03/13 [08:52]
▲     © 아산뉴스


 아산참여자치연구원 박경귀 원장과 순천향대 이영임 교수가 함께 하는 교육․문화 토크 콘서트가 성료됐다.

 

지난 9일 저녁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 스마트홀에서 인문학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박경귀 원장과 순천향대 이영임 교수는 고대 그리스․로마 교육․문화의 원천 가치를 조명하며, 아산의 교육과 문화예술 진흥 방향에 대해 폭넓은 이야기를 나눴다.

 

아산에서 보기 드문 교육․문화 담론의 장이 된 이번 토크 콘서트에서 자유한국당 아산시장 출마 예비후보인 박 원장은 "인간주의를 꽃피우고 전인교육의 모범이 된 그리스 교육의 핵심은 개인의 자유와 창의를 마음껏 발휘하며, 저마다 타고난 재능을 최고로 갈고 닦아 탁월해지도록 권장한 자유정신과 아레테(Arete, 탁월성)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원장은 "교육 계발과 문화예술의 진흥은 우리 사회의 품격과 윤기를 만들어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아산도 이제 살만한 도시다. 하지만 마음 놓고 보육․교육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열악한 문화 인프라의 대폭적으로 확충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영임 교수가 그리스․로마의 문화예술이 흥성했던 성공요인과 아산에 접목할 방안을 묻자, 박 원장은 "그리스․로마인들은 신에 대한 숭배, 영웅에 대한 존숭, 인간에 대한 찬미의 관념이 강했고, 신이 인간에게 부여한 역량과 자질을 최고로 발휘하려는 노력을 통해 문학, 건축, 조각, 회화 등 제 문화예술 영역에서 세계적 전범(典範)을 만들어냈다"고 전제하고, "우리 아산에도 기릴 영웅들이 많다. 충무공 이순신, 고불 맹사성과 같은 역사 인물 자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교육․문화 콘텐츠로 만들어 아산의 문예부흥을 이끌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박 원장은 아산시 향토문화 자산의 발굴과 지원․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심을 가져야 할 리더들이 돌보지 않는 향토문화 현장 구석구석을 살폈다. 송악풍물두레논매기, 외암마을 이엉엮기와 같은 무형향토문화재뿐만 아니라, 선장면 대흥3리의 용왕제, 탕정면 동산1리의 정(井)제사, 배미동 지신밟기와 노적가리놀이와 같은 향토문화도 잘 가꾸면 우리 문화를 풍성하게 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마무리 대화에서 박 원장은 "교육과 문화예술, 관광을 하나의 맥락으로 보고 연결 콘텐츠를 착안할 수 있는 통찰과 안목, 사회지도층의 문화 애호, 효율적인 문화정책 수립과 집행이 결부되어야 문예부흥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시민 다수는 "그리스․로마 역사 문화의 교훈을 아산의 교육․문화에 접목시켜 준 점이 놀랍다"라고 평하며, "교육․문화예술에 깊이 있는 성찰과 함께 발전 방향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나타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3 [08:5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