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현,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현장 찾아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03/12 [13:45]

 

▲     © 아산뉴스

 

- 유해 봉안, 추모사업, 역사교육사업 등 후속 조치 추진 의지 밝혀


 오세현 아산시장 예비후보가 아산시 배방읍 중리 산86-1번지 일원에서 펼쳐진 ‘한국전쟁기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현장을 찾아 차질 없는 발굴 작업을 당부했다.

 

이날 유해 발굴 현장을 찾은 오 예비후보는 “한국전쟁 시기에 부역 혐의와 그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적법한 절차 없이 희생된 분들의 유해 발굴 및 봉안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업”이라며, “완전한 유해 발굴을 통해 유가족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역사정의 실현과 사회 통합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전쟁 당시 아산시 민간인 희생자는 800여 명(희생 확인자 77명)으로 추정된다. 희생자들은 인민군 점령 시기 부역 혐의로 온양경찰서 및 치안대(대한청년단, 태극동맹 등)에 의해 집단 학살됐다. 이같은 반인권적 만행은 배방읍을 비롯해 탕정면, 염치읍, 선장면, 신창면 등 아산시 전역에 걸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산시에서는 2015년 7월 27일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추모에 관한 조례(더불어민주당 김영애 의원 발의) 제정에 의해 발굴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만들었고, 2017년 3월 아산유족회(회장 김장호) 공식 요청에 의해 2017년 11월 시굴 발굴을 시작했다.

 

시굴 발굴 결과 배방읍 중리 일원에서 150~300구 정도의 민간인 희생자가 매장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M1 탄피와 불에 타 검게 그을린 유해(치아 및 두개골 파편)와 유물(돌반지, 은비녀 등)이 발견됐다.

 

아산시 부시장 재임 시절이던 지난해 11월 17일에도 유해 시굴 발굴을 위한 개토제에 참석해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건네며 시비로 발굴을 추진했던 오세현 예비후보는 향후 추모사업, 역사교육사업 등 후속 조치도 함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2 [13:4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