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기왕,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현장 찾아
“충남도 차원에서 유해 발굴과 넋을 추모하는 사업이 진행돼야”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02/24 [00:37]
▲     © 아산뉴스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는 23일 한국전쟁시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현장인 아산시 배방읍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유해 발굴은 복 예비후보가 아산시장 재직 시절부터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온 사업이다. 유해발굴은 아산시 배방읍 중리 일원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지난 22일 유족 50여명과 함께 개토제를 지낸 뒤 작업에 돌입했다.

 

유해 발굴 현장을 찾은 복 예비후보는 “여기 계신분들은 우리 어머님, 아버님이시다. 너무 늦게 모시게 되어 죄스러운 마음”이라며 “제 아버지도 한국전쟁에 참전해 부상을 당한 상이용사다. 연세가 드시면서 그때 입은 총상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셔서 온 가족이 지금도 아픔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복 예비후보는 “과거의 어두운 역사를 보듬는 것 또한 우리의 책무다. 그래서 다른 지역도 역사의 어둠속에 묻혀 계신 분들이 있는지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발굴해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복 예비후보는 아산시장 재직 시절 “아직 발굴되지 않은 유해가 많은 걸 알게 되었고 지방자치단체라도 어떻게든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방법을 찾게 된 것이다”며 “충남도 차원에서 유해 발굴 작업과 넋을 추모하는 사업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 예비후보는 “유가족들은 빨갱이란 낙인이 찍힐까봐 입이 있어도 두려워서 말을 할 수 없었다”며 “지금이라도 유가족들이 용기를 내서 국가와 지자체에 요구해야 하고 지자체는 유가족을 진심으로 위로하는 마음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장호 아산유족회 회장은 복 예비후보의 손을 잡고 “고마움을 잊지 않겠다”며 현장을 떠나는 복 예비후보를 끝까지 배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4 [00:37]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