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정감염병 확진검사 44종으로 확대 실시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8/01/26 [09:53]

- 도 보건환경연구원, 신규감염병 9종 검사능력 확인 통과 -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은 법정감염병에 대한 신속한 진단과 관리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기존 35종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법정감염병 확진검사를 올해부터 44종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26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1월 기준 법정감염병은 총 80종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자체의 감염병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 진단업무를 지속적으로 이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까지 콜레라, 메르스 등 총 35종의 법정감염병에 대한 확진검사를 실시해왔다.

 

여기에 지난해에는 A형간염, 진드기매개뇌염 등 신종감염병 9종에 대한 확인진단법 기술을 습득, 질병관리본부가 실시한 검사능력 확인을 모두 통과했다.

 

올해부터 추가된 확인진단 법정감염병 9종은 △A형간염(1군) △일본뇌염, 수두(2군) △레지오넬라증, C형간염, 반코마이신내성황색포도알균(VRSA)감염증,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감염증(3군) △큐열, 진드기매개뇌염(4군)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6 [09:5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