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장미마을 유흥주점 5개동 동시 철거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8/01/03 [11:23]
▲ 사진설명 장미마을 내 5동 철거 후 모습     © 아산뉴스

 

 아산시(시장 복기왕)의 장미마을 유흥주점 5개동 연면적 324㎡가 지난해 12월 31일 동시에 철거되며 아산시의 암울한 역사의 현장이 지금은 공터로 도로확장사업을 기다리고 있다.

 

장미마을 도시계획도로 확포장사업은 온천동 272-5번지 일원에 연장 170m, 폭 6m에서 15m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아산시는 현재까지 건물 8개동을 철거했고, 토지 23필지 중 9필지, 건물 22동 중 13동, 유흥주점 11개 업소 중 7개 업소, 일반상가 10개 업소 중 7개 업소에 대해 보상협의를 완료했다.

 

아산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의 원인을 도로과 주관으로 사회적경제과, 위생과, 여성가족과 등의 적극적인 협업행정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염원 그리고 참여가 합쳐져 이룬 성과로 판단하고 있다.


아산시는 2년여 전부터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폐쇄촉구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 지속적인 민관합동 지도단속, 전국 최초 탈 성매매 피해자 지원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또, 여성인권현장상담소 운영, 충남연구원과 전문가 자문 워크숍,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운영위원회, 시민을 대상으로 한 장미마을 걷기 프로그램 진행 등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아산시의 장미마을 기능전환사업은 공무원과 시민이 함께 선정한 ▲ 2017년을 빛낸 아산시 10대 우수시책에서 최우수부서상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지원사업 분야 여성가족부 장관상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도시재생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함은 물론, 아프리카 및 중남미 지역 11개국의 여성정책 담당 공무원 및 민간전문가와 서울시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아산시는 성매매 우려지역이 젊음이 넘치는 청년창업과 문화예술공간, 인접한 싸전지역의 행복주택 건설사업, 그 중심에 위치한 맑은물에 물고기가 헤엄치는 온천천생태하천복원사업지가 맞물려 아산의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 시민행복의 근원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3 [11:2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