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형건설사 4대강 사업비 담합 입찰비리 심각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7/10/31 [19:58]

 - 삼성물산 4700억 1위, 현대건설 3008억 2위
 - 최다 수주 하도급업체 ‘성보씨엔이’ 비자금 조성까지

▲     © 아산뉴스

 

 대형건설사들의 4대강 사업비 담합 입찰비리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 사진) 측은 4대강 공구별 사업 업체별 현황을 정리해본 결과, 삼성물산이 4700억 가량으로 1위, 현대건설이 3000억 가량으로 2위로 수주액이 가장 많았다고 31일 밝혔다.

 

강 의원실에 따르면 2008년 12월,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 착수를 발표한 이후, 사전준비를 거쳐 2009년 1월부터 9월까지 14개 보 공사 입찰에서 담합을 시도한 대형건설사들이 적발됐다.  


강 의원실이 밝힌 4대강 공구별 하도급 업체별 현황 자료를 보면, ㈜성보씨엔이가 1400억 가량으로 1위, ㈜태아건설이 1330억 가량으로 2위로 하도급액이 가장 많았다.

 

하도급액 1위업체인 ㈜성보씨엔이 업체는 2012년 공사경비를 부풀려 7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법인경비를 부풀려 43억원의 비자금을 조성, 횡령한 혐의로 성보이엔이 대표가 구속 기소된 바 있다.

 

하도급액 2위업체인 ㈜태아건설도 마찬가지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고려대 동기이자 현대건설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태원 씨가 운영하는 태아건설은 이명박 정권시절 매출액의 70%이상 급성장해서 언론에 유명세를 탄 업체이다.

 

이밖에 평균 하도급률이 104%에 이르러, 공사비 부풀리기 의혹을 받기도 했다.

 

소재지별 4대강 사업 참여비율을 살펴보면, 원도급의 경우 수도권 업체 참여비율 53%(5조 2,510억)에 달했으며, TK지역 21%(2조 447억)에 달하는 등 수도권과 TK지역이 74%로 독식했다.


또한 하도급의 경우 수도권 39%(1조 9,988억 원), TK지역 15%(7,592억), PK지역 22% (1조 1,155억)에 달한다.

 

반면 호남지역은 10%에 머물렀으며, 충청지역 12%에 그쳤다.

 

▲     © 아산뉴스
▲     © 아산뉴스
▲     © 아산뉴스
▲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31 [19:5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