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상공인컨설팅지원의 30% 신청 취소
어기구 의원, "소상공인 역량강화에 도움되는 컨설팅 이뤄져야"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7/10/24 [18:13]
▲     © 아산뉴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예비창업자에게 경영기술을 전수하는 소상공인컨설팅지원사업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신뢰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충남 당진시, 사진)이 소진공으로부터 제출받은 ‘소상공인컨설팅지원사업 관련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14~16년) 소진공이 진행하는 소상공인컨설팅지원사업에 신청한 2만7000여개 업체 중 약 1/3에 해당하는 8500여개 업체가 신청 후 참여를 취소했다.

 

한편 소상공인컨설팅 제재기준에 따르면 컨설턴트의 부적절한 자격, 계획서와 다른 내용의 컨설팅, 제3자 부당개입 등의 컨설팅에 대해서는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해 부당컨설팅으로 인해 적발돼 참여제한 제재를 받은 컨설턴트는 최근 3년간 39명에 달했다.

 

전국소상공인실태조사보고서(2013년 기준)에 따르면 창업상담·컨설팅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은 21%였으며, 이용경험이 ‘있다’는 소상공인은 11%에 불과했다. 또한 컨설팅 경험별 영업이익을 비교해봤을 때 경험업체의 영업이익률은 18.4%로 미경험 업체의 영업이익률인 20.0%보다 낮게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소상공인컨설팅이 제대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컨설팅에 대한 소상공인의 신뢰가 전제야 돼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소상공인컨설팅지원사업의 낮은 인지도와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소상공인이 필요로 하는 컨설팅 프로그램 마련과 책임감과 전문성을 가진 컨설턴트의 충실한 조언과 지도가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24 [18:1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