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의원, '국토부 법정단체 감시 소홀' 질타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10:11]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시을, 사진)이 국정감사에서이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 소관 법정단체의 감시 소홀을 질타하고 나섰다.

▲     © 아산뉴스

 

강 의원은 "국토부가 제출한 국토부 산하 법정단체는 총 67곳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하 법정단체의 무려 60%(58%)에 육박하는 39곳의 단체가 단 한 번의 감사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어 "감사 횟수도 주기도 들쑥날쑥하면서 지난 6년간 4년 연속 네 차례 감사를 받은 단체가 있는 반면 어떤 곳은 단 한 번, 또 어떤 곳은 세 번 시행됐고, 어떤 곳은 2년에 한 번, 어떤 곳은 5년간 한 번으로 감사기준도 없어 무엇에 근거해 주기와 기준을 삼아 감사가 이뤄지는지 알 수가 없었다"고 개탄했다.

 

강 의원은 계속해서 "2014년 이후 감사가 실시된 총 25곳 법정단체 중 조치계획의 경우 주의 11건, 시정 81건, 권고 29건, 신분조치의 경우 경고 195건, 주의 60건, 징계 32건 등 2014년 이후 현재까지 총 537건의 처분 조치가 내려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25개의 단체에서 537건의 처분조치가 내려졌고 단체 당 약 22건의 처분을 받은 셈이다. 정기적 감사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고, 감사를 빠져나간 단체도 많다는 점에서 이 만큼의 처분조치가 내려졌다는 것은 법정단체 운영에 대해 큰 우려가 있어 보인다는 것이 강 의원의 판단이다.

 

강훈식 의원은 “감사의 실효성이 의문이다”며 “감사에 대한 기본적이고 탄탄한 원칙이 반드시 마련돼야 하고, 감사 지적사항을 재대로 이행하는지 점검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어 “적폐를 방치하는 물러터진 정책은 더 이상 설 곳이 없어야 한다”며 “단순히 지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후속조치의 엄격성 또한 강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2 [10:1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