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가을 예찬
 
시인/수필가 김병연   기사입력  2016/08/13 [14:22]
▲시인/수필가 김병연     ©아산뉴스

열매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밤나무, 사과나무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산은
아름다운 가을 풍광

 

누구나
시인이 되고
소년․소녀가 되는
낭만의 가을

 

파아란 하늘, 새털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하고
오색으로 채색된 단풍은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들판은 황금물결 일렁이는
아름다운 결실의 가을

 

삶의 보람이
주렁주렁 열린
아름다운 인생의 가을

 

자연이나 인생이나
가을은 아름답고, 또 아름답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8/13 [14:2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