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설현장 추락재해 예방 집중감독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6/04/28 [19:57]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지청장 양승철)가 5월 한 달간 천안·아산·당진·예산지역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추락재해예방을 위한 감독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지난해 전국 기준 건설업 사고사망자(452명)의 66.0%(298명), 천안지청 관내(천안시·아산시·당진시·예산군) 건설업 사고사망자(15명)의 60%(9명)가 추락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빈발하는 추락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감독은 다세대, 공장, 근린시설 공사 현장, 비계·갱폼 설치 현장, 철골구조물 조립, 지붕 설치·해체 현장 등 추락위험이 높은 현장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며, 5대 가시설물(작업발판, 안전난간, 개구부 덮개, 사다리, 이동식비계)에 대한 추락방지조치 여부를 집중적으로 감독한다.


 감독결과 적발된 법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작업중지명령, 사법처리, 안전진단명령, 과태료 처분 등 엄정조치할 예정이며, 안전모 등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은 근로자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양승철 지청장은 “작업환경에 대한 작은 관심과 노력만으로도 추락재해를 막아낼 수 있다 ”고 강조하면서, “기획감독 이후에도 장마철 건설현장 감독(6.1.~6.24.) 등 연중 강도 높은 지도·감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4/28 [19:57]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