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 뽑아 봉사활동 점수 채운다…봉사의미 퇴색"
양승조 의원, “헌혈 자원봉사 인정 이후 고교생 헌혈자 27.7% 증가”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5/09/17 [19:08]

 2010년 7월부터 보건복지부가 헌혈을 1회당 4시간의 자원봉사로 인정한 이후에 만 19세 이하 청소년 헌혈자의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아산뉴스

30분 헌혈로 4시간 봉사활동을 채울 수 있는 수단이 생김으로써, 봉사활동 제도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양승조 의원(천안갑, 보건복지위원회, 사진)이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05년부터 14년까지 적십자 헌혈자의 전체 수는 연평균 2,428,882명이었고, 만 19세 이하 헌혈자는 연평균 878,594명으로 전체의 36.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헌혈이 자원봉사 시간으로 인정된 2010년을 기준으로 청소년 헌혈자 수는 09년 대비 11만1316명 늘어나 12.9% 상승폭을 보였다. 2010년 이후 헌혈자의 수는 약간의 변동 폭이 있지만 꾸준히 90만 명대 후반을 유지하고 있었다.


또한 2005~09년까지 5년간 만 19세 미만 헌혈자의 수가 평균 77만여 명인 것에 비해 2010~14년까지 5년간 청소년 헌혈자 수는 27.7% 늘어난 평균 99만여 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20대 헌혈자가 105만여 명, 108만여 명으로 변동이 거의 없는 것과 비교했을 때 대조적인 결과이다.

 

양승조 의원은 이에 대해 “교육 과정에서의 봉사활동은 지식 위주의 교육을 보완하고 인성교육을 강화하고자 도입되었다. 이에 따라 일부 대입 전형은 봉사활동 시간을 평가요소로 삼고 있다. 그러나 몇 몇 학생들은 헌혈을 쉽고 빠른 대입 점수 채우기의 수단으로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우려스럽다. 봉사활동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전환이 필요한 때”라고 꼬집으며 “보건복지부와 대한적십자사의 자원봉사 실적인증 제도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09/17 [19:0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