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콘택트렌즈 주요 부작용 5년 새 77만 건 늘어
각막결막염 5년 새 49.3% 증가, 여성 발병건수 54.7%, 안구건조증은 청소년시기부터 급증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5/09/02 [08:20]

 콘택트렌즈 주요 부작용인 각막결막염, 아토피결막염(알레르기), 건성안(안구건조증)이 5년 동안 18.4% 증가하여 약 497만 건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다.

▲     © 아산뉴스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양승조 의원(천안갑, 보건복지위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콘택트렌즈 주요 부작용 3개 질환(각막결막염, 아토피결막염, 건성안)의 총 발병건수는 4,966,163건으로 2010년 4,195,178건보다 18.4% 늘어났고, 질병별로는 각각 5년 사이 각막결막염 49.3%, 아토피결막염 9.3%, 건성안 15.7% 증가하였다.
 
5년간 3개 주요 질환의 발병률을 살펴보면, 여성의 발병률이 남성에 비해 각막결막염 1.8배, 아토피결막염 1.6배, 건성안 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발병 건수가 가장 크게 늘어난 질병은 각막결막염으로 5년 새 49.3% 증가하였고, 성별별로는 여성의 발병건수가 54.7% 늘었다.
 
콘텍트렌즈 장기 사용 시 가장 빈번히 발생할 수 있는 건성안의 경우, 렌즈보다는 안경을 주로 착용하는 10세 미만 층에서 남녀발병률이 비슷한 수준이나 본격적으로 렌즈를 사용하게 되는 10-19세 청소년 시기부터는 남녀발생비율이 2.42배(5년 통합) 차이가 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14년 기준 10세 미만 안구 건성안 남녀발생건수는 각각 11,890건(남), 10,991건(여)으로 별반차이가 없으나, 10-19세부터는 남성 30,805건 여성 75,063건으로 현격한 차이를 보였으며, 본격적으로 미용에 관심을 갖게 되는 20-29세 연령대부터는 남성 87,294건, 여성 212,144건으로 2.43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양승조 의원은 “세 질병 모두 여성의 발병률이 남성보다 1.5~2배 이상 높은 이유는 여성이 눈 화장을 하고 콘택트렌즈를 주로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미용렌즈 등 콘택트렌즈로 인한 또 다른 질병 발생 현황이나 관련 규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09/02 [08:2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