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거시험에 외국인 장원급제
아산시 제13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 성료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2/10/22 [09:40]
▲ 과거시험장 모습         ©아산뉴스
 
아산시가 지난 19일∼21일까지 3일간  송악면 외암리 민속마을 일원에서 ‘제13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를 개최해 전국적으로 관람객이 몰려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행사는 시 주최, (재)아산문화재단·외암민속마을보존회 주관으로 ‘조상의 슬기와 숨결을 찾아서’, ‘도깨비야 놀자!’란 슬로건으로 열렸다.

500여년 전 전통가옥이 그대로 보존된 시골전통마을의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으로 많은 관람객들이 쉽게 접근하고 흥미롭게 축제를 즐기는  대축제의 장이 됐다.

의식행사인 개막식과 폐막식은 축하공연과 대동놀이는 관람객의 흥을 돋았으며 신명나는 소리가 청청한 가을하늘을 덮었다.

축제성 강화와 흥미 유발을 위해 권선징악의 상징이자 우리 조상의 슬기와 해학을 엿볼 수 있는 ‘도깨비’ 아이템은 아이들의 호기심과 즐거움을 더했다.

아이들은 상상속의 도깨비 그리기 및 만들기, 도깨비 지점토 만들기, 도깨비 가면 만들기, 짚풀공예 체험, 짚풀놀이터, 도깨비집 체험으로 즐거운 한때를 가족과 함께 보냈다.

특히  전통성년례, 전통혼례, 전통상례, 전통제례, 과거시험, 전통굿, 초가이엉잇기 등 재연행사는 관람객들에게 타임캡슐을 타고 옛 외암골에 온 듯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각종 매체 취재진들의 주목을 끌기도 했다.

과거시험에 응시한 외국인 대학생 바바라씨는(순천향대학교 아시아학과정. 여. 23세)  ‘한국의 시골전통마을 외암골 가을경관과 전통행사 재연으로 마치 타임캡슐을 타고 옛 조선시대로 온 것 같다.  과거시험 ’향시‘ 체험도 해봤다며 장원급제까지 해 매우 흥미롭고 즐겁다’고 말했다.

또 전래동화 속의 혹부리 영감, 상상속의 캐릭터 도깨비, 지조의 여왕 성춘향과 심술궂은 놀부 등의 캐릭터로 분장한 배우들이 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며 관람객과 어울리는 조선 캐릭터 퍼포먼스도 마련돼 관람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시연행사로 전문가 짚풀 공예, 조청 및 강정 만들기, 전통주 만들기로 주부들의 시선을 끌었다.

또 외암민속마을 주민들은 민속놀이, 떡메치기 체험, 천연염색 체험, 다듬이 체험, 다도 체험, 다식 체험, 다슬기 잡기, 메주 만들기, 화톳불 체험, 물레방아 체험, 탈곡 체험, 섭다리 체험을 곳곳에서 선보여 가족단위 관람객은 화목한 한때를 보냈다.

이번 행사는 ‘관혼상제’ 전통을 계승하고 ‘짚과 풀’ 자연을 이용해 살아온 우리 조상의 슬기와 지혜를 직접 체험하는 유일한  전통문화행사로 평가 받았다.
▲ 짚풀가마니 짜기 모습         © 아산뉴스
▲ 짚풀공예 전시장 모습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10/22 [09:4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