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3회 짚풀문화제 개최
오는 19부터 21일까지, 송악면 외암리민속마을 일원에서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2/10/04 [10:15]
▲ 짚풀 초가지붕잇기 모습          © 아산뉴스

오는 19일부터 21까지 3일간 아산시 송악면 외암리민속마을 일원에서 아산시 주최, (재)아산문화재단․외암민속마을보존회 주관으로 ‘짚과풀’을 주제로 제13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가 열린다.

“조상의 슬기와 숨결을 찾아서”, “도깨비야 놀자!”라는 슬로건으로 치러지는 행사는 전통을 계승하고 자연을 이용해 살아온 우리 조상의 슬기와 지혜를 체험하게 함으로써 점차 사라져가는 우리 고유의 전통민속문화 발굴과 재현을 통해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서다.

그간 진행해 왔던 마을 주민이 중심이 되는 소박한 축제로의 추진 방향성을 유지하고 시골전통마을의 옛 정취를 느끼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성했으며, 축제의 공동주관단체인 외암민속마을 보존회는 마을 주민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을 주관하고, 문화재단은 그 외 공연 프로그램 및 기타 체험 프로그램과 홍보, 축제운영을 지원해 업무 효율 극대화하기로 했다.

또한, 축제성 강화와 흥미 유발을 위해 재미를 더 할 수 있는 콘텐츠를 추가해 행사 공간 및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권선징악의 상징이자 우리 조상의 슬기와 해학을 엿볼 수 있는 ‘도깨비’를 아이템으로 활용했다.

아울러, 관혼상제 프로그램은 관람객 동선을 고려해 재연 장소를 선정, 공간 배치해 재연 시 관람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해설을 곁들이고, 민속마을의 경관과 어우러질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 평상, 의자 등을 마을 곳곳에 배치해 관람객의 휴식을 위한 쉼터를 강화하고, 고속도로 톨게이트 및 차량 이동 동선, 천안아산역, 온양온천역, 시외버스터미널 등에 안내, 홍보물을 배치하여 축제 홍보 강화 및 방문객이 접근이 용이하도록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 짚풀공예 전시 모습          © 아산뉴스

프로그램 구성은 의식행사, 재연행사 7건, 공연행사4건, 전시장 3개소, 시연회 3건, 체험행사 19건으로 구성하여 다양한 체험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의식행사인 개막식과 폐막식에는 축하공연과 대동놀이를 하며, 재연행사로는 전통성년례, 전통혼례, 전통상례, 전통제례, 과거시험, 전통굿, 초가이엉잇기를 관람객이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상설전시품목은 짚풀공예품, 농경유물, 전통국악기를 전시하는데 특히 국악기는 산조 가야금, 정악가야금, 25현 가야금, 거문고, 아쟁, 해금 등 전통 국악기 및 중국 현악기를 비교 전시할 계회이며 악기 설명 및 악기 연주 체험, 미니어처 제작 체험을 진행한다.

한편, 시연행사로 전문가 짚풀 공예, 조청 및 강정 만들기, 전통주 만들기가 있으며 체험행사로 상상속의 도깨비 그리기 및 만들기, 도깨비 지점토 만들기, 도깨비 가면 만들기, 짚풀공예 체험, 전통 국악기 제작 및 연주 체험, 도랑체험, 짚풀놀이터, 도깨비집 체험이 있다.

외암민속마을 주민들은 민속놀이, 떡메치기 체험, 천연염색 체험, 다듬이 체험, 다도 체험, 다식 체험, 다슬기 잡기, 메주 만들기, 화톳불 체험, 물레방아 체험, 탈곡 체험, 섭다리 체험을 곳곳에서 선보이며 이밖에 마당쇠 이벤트, 조선 캐릭터 퍼포먼스, 축제 안내 투어, 농특산물도 판매할 계획이다.
▲ 짚풀 가마니짜기 사연 모습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10/04 [10:1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