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가 이엉 잇기 ‘농촌 체험’ 탈바꿈
아산 외암마을 이엉 잇기 기능자 통해 초가에 대한 이엉 잇기 전수 교육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2/01/04 [08:18]
▲     © 아산뉴스

아산시 송악면 외암마을 등 도내 문화재로 지정된 초가(草家)의 이엉 잇기가 농촌 체험프로그램으로 거듭난다.

업체 등을 통한 획일적 보수가 아닌 주민이 팔을 걷고 관광객이 일손을 거드는 방식으로까지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올해부터 문화재 소재지 주민이 초가 이엉 잇기 사업을 직접 시행토록 하는 개선안을 마련, 적극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개선안에 따르면, 초가 이엉 잇기는 문화재 보수업체나 소유자 도급 등 기존 방식을 탈피, 지역 주민이 직접 시행토록 해 전통적 마을 공동체 정신을 전승하는 한편, 농촌 체험 프로그램으로 활용하는 등 마을 단위 축제화를 지향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이엉 잇기는 매년 가을 일괄적으로 시행하지 않고, 훼손 때에만 수시로 보수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안정적이고, 양질의 재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문화재 소재 마을 인근 토지를 매입, 시·군별 마을회와 보존회 등이 주관해 계약재배 형태로 볏짚을 생산한다.

또 도는 아산 외암마을 이엉 잇기 기능자를 통해 도내 초가에 대한 이엉 잇기 전수 교육을 연중 실시키로 했다.

그동안 초가 이엉 잇기는 문화재 업체나 소유자가 도급방식으로 추진해 왔으며, 영농 기계화와 벼 품종 개량으로 볏짚 길이가 짧아져 재료 부족 문제가 발생해 왔으며, 농촌지역 고령화 및 이농현상으로 기능 인력이 부족해진 문제 등도 대두돼 왔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개선안은 지난해 9월 아산 외암마을에서 초가 이엉 잇기 사업에 대한 시·군 실무 담당자와의 논의를 통해 마련했다”며 “3농혁신과 연계, 재료는 계약재배 형태로 마련하고, 작업은 농촌체험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내 초가는 아산 외암마을(중요민속문화재 제236호) 177동과 서산 해미읍성(사적 제116호) 13동 등 총 236동으로 집계됐다.

올해 이엉 잇기 사업 대상은 천안 유관순열사 유적(사적 230호)과 아산 성준경 가옥(중요민속문화재 제194호) 등 15개소로 총 소요 예산은 2억원이다.
▲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1/04 [08:1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